"생각하던 아이디어를 만들자" 전국에 '메이커 스페이스' 65곳 운영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스스로 제품을 만드는 메이커들의 창작활동공간이 크게 확충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2일 창의적 아이디어를 구현을 위한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오는 4월 30일까지 스페이스를 구축·운영할 주관기관을 모집한다.

메이커는 상상력과 창의력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스스로 창작·개발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만들기에 필요한 장비 등을 갖춘 공간이다.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사업은 혁신적 창작활동인 메이커운동을 사회 전반에 확산하고자 마련됐다. 국민 누구나 쉽게 접근하여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올해 65개소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350여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구축되는 메이커 스페이스 65개소는 ‘교육과 체험’ 중심의 일반형 공간 60곳과 ‘전문창작과 창업 연계’ 기능의 전문형 공간 5곳이다.

일반형 메이커 스페이스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활동 흥미 유발을 위한 메이커 입문 교육, 창작활동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전문형 스페이스는 시제품 제작 등 전문적인 창작활동과 창업 인프라를 연계한 창업.사업화 지원 및 지역 메이커운동 확산을 위한 거점 기능을 수행한다.

특히, 공공과 민간의 다양한 주체들의 참여를 통해 다양한 기능과 형태를 갖춘 스페이스 모델을 발굴한다. 민간 협력을 통한 공간 운영으로 민간의 전문성을 적극 활용하고, 서비스 유료화, 자체 수익모델 발굴 등을 통해 중장기적 자립 기반을 마련함으로서 자생적인 메이커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메이커운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교육.창작활동 지원 등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민간기관 및 단체다. 사업 운영계획 및 수행역량 등을 평가하여 선정된 기관에게는 총 사업비의 70%(일반형의 경우 80%) 이내에서 공간 인테리어, 장비 구축 및 프로그램 운영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전문형은 30억원 내외, 일반형은 2억5000만원 내외로 지원한다. 지자체, 민간기업 등 참여기관의 현금 대응투자 규모에 따라 국비 지원을 차등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존 운영시설에 대해서도 사업 참여자격을 부여하여 야간 개방, 프로그램 확충 등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단체 등은 중소벤처기업부나 한국과학창의재단 홈페이지에서 참가자격 등을 확인 후 한국과학창의재단 사업관리시스템을 통해 오는 4월 30일까지 온라인 신청할 수 있다.

중기부는 사업 참여 안내를 위해 오는 28일 서울역, 30일 대전역 회의실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