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영장실질심사 불출석..사유서 제출 예정

지령 5000호 이벤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사진=연합뉴스

정무비서 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나가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26일 서울서부지법에 따르면 안 전 지사측이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할 것이라며 불출석 사유서를 함께 제출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법원은 안 전 지사측이 제출하는 서면 불출석 사유서가 오면 내용을 확인하고 검찰 측 입장을 들어본 뒤 심문기일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심문기일이 그대로 진행된다면 안 전 지사가 오지 않더라도 변호인이 출석해 입장을 밝힐 수 있다. 변호인도 오지 않으면 법원은 검찰이 제출한 서류를 토대로 구속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지난 23일 피감독자 간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강제추행 혐의로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해당 구속영장에는 전 충남도 정무비서인 김모씨에 대한 혐의만 적용된 상태다. 두 번째 고소인인 안 전 지사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에 대해서는 아직 수사 중이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