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28일 영장실질심사 출석하기로

안희정 전 충남지사/사진=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를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자신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로 마음을 바꿨다.

안 전 지사 변호인은 27일 "법원이나 검찰의 진행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안 전 지사는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에서 곽형섭 영장전담판사 심리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직접 출석할 예정이다.

앞서 안 전 지사는 지난 26일 예정된 영장실질심사 당일 "국민들이 불편해하고 피로감을 느낀다. 국민들에게 보여줬던 실망감에 대한 참회의 뜻"이라며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이어 변호인을 통해 서류심사로만 진행해달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곽 판사는 검찰의 청구서와 안 전 지사 측 불출석 사유서 등을 검토한 뒤 서류심사를 진행하지 않고 심문기일을 새로 잡는 쪽을 택했다. 법원 측은 "피의자가 도망을 가는 등 인치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될 때에는 서류심사만으로 진행하지만 현재 그러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 측은 "(피의자 출석이) 피의자 방어권을 보장하려는 것이지만 피의자 당사자 의사에는 반하는 상황"이라면서도 "절차가 지연되는 것보다는 어떻게든 신속하게 진행되게끔 해야 한다"며 출석을 결정한 배경을 전했다.

법원은 이르면 28일 밤 늦게 발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검찰은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모씨에 대한 피감독자 간음,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강제추행 혐의로 지난 23일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