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재건축 이어지는 대구, GS건설 ‘복현 자이’ 분양 관심


부동산 대책과 주택 공급 과잉으로 지방 부동산 시장이 침체다. 그러나 재건축·재개발이 잇따르고 있는 대구의 부동산 시장은 지방 중 유일하게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7년 대구의 미분양 가구 수는 126가구로 지방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 중 미분양 가구 수가 가장 많은 경남은 1만 2천여 가구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충남 1만 1천여 가구, 경북 7천여 가구가 미분양 된 것과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청약성적도 두드러진다. 지난해 9월 분양한 ‘오페라 트루엘 시민의 숲’은 평균 청약경쟁률 205대 1로 전 타입 1순위 마감을 기록했다. 올해 1월 분양한 ‘대구 e편한세상 남산’도 마찬가지로 평균 청약경쟁률 346대 1로 전 타입 모두 1순위로 마감됐다.

부동산 관계자는 “지방 부동산 시장이 침체라지만 뜨는 곳은 뜨는 분위기”라며 “현재 대구 지역은 다른 지방시장과는 달리 재건축∙재개발 열기가 뜨거워 물량이 대거 나올 예정인 만큼 실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GS건설은 대구 북구 복현동 복현주공2단지를 재건축하는 ‘복현 자이’를 3월 중 분양할 예정이다.

대구 광역시 북구 복현동 210-1번지 일원에 위치하며, 지하 2층~지상 최고 17층, 8개동, 전용면적 59~84㎡의 총 594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일반분양은 347가구다. 전 가구 모두 실수요자 선호도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만 구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북구는 풍선효과가 기대되는 지역이다. 대구의 강남이라고 불리는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선정되면서 인접한 북구의 부동산 시장이 떠오르고 있기 때문.

더구나 북구는 재건축·재개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어 잠재 수요층이 두터울 것으로 예상된다. 복현동 일대는 복현주공2단지 재건축 사업을 포함해 올해만 1800여 가구의 재건축사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맞닿아 있는 신암동 일대는 ‘신암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 돼 9000여 가구의 대규모 신흥 주거타운이 조성될 전망이다.

단지는 북구 도심에 위치해 풍부한 교통망을 갖췄다. 동북로, 신천대로를 통해 도심으로의 접근이 편리하고, 팔공산IC를 통해 익산포항 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지하철 동대구역, KTX 동대구복합환승센터, 대구공항이 생활권 내에 위치하고 있다.

‘복현 자이’는 북구 도심의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핵심 입지에 들어선다. 우선 북구 복현동은 도시정비사업으로 신흥주거타운이 형성되고 있으며 차량 10분 내외 거리에는 대구검단 일반산업단지와 대구이시아폴리스 산업단지가 위치하고 있어 직주근접성도 갖췄다.

또한 교육환경과 편의시설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으로 복현초, 대동초, 대구북중, 성화여중고, 영진고, 경북대, 영진대 등 다양한 학교가 자리 잡고 있다. 또 코스트코, 하나로마트 등의 대형마트와 NC백화점 등은 물론 대형병원, 여성문화회관, 대구시립동부도서관 등의 편의시설과도 가까워 실수요자의 높은 관심이 예상된다.

대구 내에서 희소성이 높은 프리미엄 브랜드 아파트인 만큼 다양한 특화설계가 적용되는 것도 특장점으로 꼽힌다. 세대를 남향위주로 배치했고, 4Bay, 3면 개방형 등의 新평면으로 구성된다. 주차장은 모두 100% 지하화한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된다.
또한 알파룸, 워크인 드레스룸, 대형 팬트리 등을 제공해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분양마케팅 컨설팅업체 씨아이앤디플러스 박진혁 대표는 “대구 북구가 재건축·재개발로 두터운 배후수요가 예고된 만큼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며 “그 밖에 교통망도 확충되고 있고 대구에서 인기 있는 자이 브랜드인 만큼 좋은 성적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견본주택은 대구광역시 수성구 황금동 845-1번지에 위치하며 3월 중으로 개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