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시민이 바라는 미래 도시상은 '홍콩'

-부경대·갤럽, 부산 시민 해양문화활동 실태조사


부산 시민들은 부산의 미래 도시상으로 해양금융 중심지인 홍콩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경대학교는 한국갤럽에 의뢰해 만 19~59세 부산 시민 600명을 대상으로 '부산 시민 해양문화활동 실태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22.3%가 부산이 가장 닮고 싶은 해외 항구도시로 홍콩을 꼽았다고 3일 밝혔다. 응답자들은 홍콩이 해상금융과 해상운송의 중심지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해상운송·항만물류시설이 발달한 싱가포르와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시드니는 각각 19.2%, 19.0%로 뒤를 이었다.

바다가 개인 생활이나 성격 형성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85.2%가 바다가 자신의 생활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매우 많은 영향을 준다'고 답한 사람은 17.0%, '어느 정도 영향을 준다'는 68.2%였다
'바다가 성격 형성에 영향을 준다'는 항목에는 90.1%가 공감했다. 부산 사람들만의 독특한 성격 및 기질이 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60.8%가 '있다'고 응답했다. 성격 및 기질로는 '급하다'(19.5%), '화끈하다'(13.4%) 등을 꼽았다.

여가로 찾는 바다로는 광안리(33%), 해운대(27.3%), 송정(8.8%), 송도(6.3%) 등의 순이었다.

바다관련 경제적 가치가 높은 곳은 해운대(55.8%), 자갈치시장(7.3%), 부산항(5.2%), 태종대(5.0%), 광안리(3.0%) 등이 두드러졌다.

부산을 대표하는 해양산업으로 응답자의 65.2%가 '항만 물류산업'이라고 답했다. '수산가공산업'(11.5%), '해양 관광레저산업'(11.0%)이 뒤를 이었다.

부산의 해양문화 활성화를 위해 필요한 것으로는 '해양문화축제 개발'(27.7%), '해양문학 및 해양관광 공모전'(24.7%), '해양문화시설 설립(23.5%), '부산 문학가 및 예술가 육성 및 지원'(21.3%) 등의 순으로 의견이 많았다.

대표 정치인으로는 문재인 대통령(27.8%)과 노무현 전 대통령(19.8%)이, 대표 기업인은 강석진 동명목재 창업주(6.3%), 대표 연예인 및 스포츠스타는 이대호 야구선수(19.7%), 대표 예술가는 김성종 소설가(4.0%)가 각각 첫 손에 꼽혔다.

이번 조사는 부경대학교 대학인문역량강화(CORE)사업단, 글로벌지역학연구소, 해양인문학연구소 등이 해양문화 도시로서 부산의 위상을 강화하고 부산 시민의 해양문화 활동을 성숙시킬 방안을 찾기 위해 한국갤럽에 공동 의뢰해 실시했다.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4.00%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