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안희정 오늘 두 번째 영장심사 출석

지령 5000호 이벤트
안희정 전 충남지사/사진=연합뉴스
전 정무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다시 한 번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안 전 지사는 4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박승혜 영장전담판사심리로 열리는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할 예정이다.

앞서 안 전 지사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정희 부장검사)는 지난 23일 안 전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당시 심리를 맡았던 서부지법 곽형섭 영장전담판사는 지난28일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기각한 바 있다.

이에 검찰은 고소인과 압수물 등에 대해 보강수사를 진행한 후 "2차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사안이 중하고 증거인멸 정황이 있다"며 지난 2일 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이번 영장은 지난 번과 같이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모씨에 대한 피감독자간음과 강제추행,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 3개 혐의만 포함됐다. 두 번째 고소인인 안 전 지사 싱크탱크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 A씨에 대한 수사는 현재 진행 중이다.

kua@fnnews.com 김유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