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랭하는 정국]

꽉막힌 정국 물꼬 텄지만… 남북·정치 현안 입장차만 확인

문 대통령-홍 대표 80여분간 단독 영수회담 
개헌안.김기식 임명 철회 등 洪대표 7가지 요구안 제시
文대통령, 남북문제에 집중..남북 정상회담 지지 당부
추경 등 국내 현안도 언급..향후 원내협상에 영향 줄듯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전격적으로 단독 영수회담을 가지면서 향후 정국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과 홍 대표 간 국내외 주요 현안에 대한 입장차는 표면적으로 좁혀지지 않았다. 양측의 입장을 확인한 이번 단독 회동을 통해 일단 소통의 물꼬가 트일 계기는 마련했다는 지적이다.

절충점을 찾기 쉽지 않은 주제들을 놓고 문 대통령과 홍 대표가 단독 회동을 하면서 향후 원내대표 간 회동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일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으로선 제1야당 대표인 홍 대표를 만나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지지를 확인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단계적 핵폐기 불가.일괄 핵폐기 △한·미 동맹 강화 △청와대발 개헌안 철회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임명 철회 △정치보복 중단 △지방선거 중립 △홍장표 경제수석 해임을 문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홍 대표의 요청을 문 대통령은 경청했지만, 문 대통령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당부하며 교착상태에 놓인 정국 해소를 위한 상호간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회동 이후 남북정상회담과 김기식 원장 임명 철회 등을 놓고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인식 차를 보이기도 했다.

■洪 7가지 제안에 文 "…"

홍준표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과 단독회동 이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문제를 비롯해 국내 정치현안을 담은 7가지 제안을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 북·미 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그 답을 듣기를 원한 것 같다"며 양측 견해차만 확인했음을 시사했다.

그러나 홍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제시한 7가지 요구안 중 일부라도 받아들여질 것으로 자신했다.

홍 대표는 "(한국당 제안을) 하나도 들어주지 않을 것 같으면 왜 불렀을까"라며 "불러서 하나도 안 들어주면 다음부터는 아무것도 안 된다. 들어주려고 안 불렀겠나"라고 지적했다.

청와대에서 먼저 요청해 이뤄진 단독회동이었다는 점에서 한국당 요구안 중 일부라도 수용되지 않을 경우 얼어붙은 정국이 해소되지 못할 것임을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문 대통령은 1시간25분 회동 중 45분간 홍 대표에게 남북정상회담 지지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홍 대표는 "내가 반대하는 게 아니고 위험하다는 것을 알렸다. 지금 대통령께서는 위험한 도박을 하고 계시다고 말했다"며 "만약 정상회담이 안 될 경우를 생각해보면 다음 단계가 뭔지를 생각하면 참으로 위험한 도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洪 "김기식 집에 보낼듯" vs. 靑 "洪이 그런말을 했나"

정국 경색의 한 요소인 김기식 금감원장 해임을 놓고 홍 대표는 "(대통령이) 즉답은 없었지만 제가 받은 느낌은 김기식 원장은 집에 보내는 게 아닌가 난 그렇게 느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아주 짧게 김 원장 해임 이슈를 논의한 문 대통령과 홍 대표의 해당 이슈 논의를 놓고 청와대는 다른 설명을 내놔 입장 차를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홍 대표의 이 같은 설명에 "그런 말을 했느냐"며 "(대통령은) 김기식 원장에 대해 한마디도 안 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김 원장 임명 철회요청에 "내정 철회는 인사청문회에서 됐을 때 하는 말 아닌가"라고 말한 뒤 잠시 생각한 이후 "아, 임명철회라고 할 수도 있겠네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개인적 생각으로 김 원장의 임명철회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청와대는 대통령의 언급조차 없었음을 강조, 이에 대한 양측의 확연한 입장차가 드러난 셈이다.

■상호간 의견교환이 성과(?)

홍 대표의 주요 제안에 문 대통령은 경청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비아식 북핵폐기와 대통령 개헌안 철회, 홍장표 경제수석 해임 등에 대해선 듣기만 했고 정치보복 부분에선 문 대통령도 "안타깝다"는 입장을 전했다.

결국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제1 야당 대표를 만나 초당적 협조를 구했고, 홍 대표는 막힌 정국 해소를 위한 제안을 하면서 서로간 입장을 확인하는 단계를 거쳤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영수회담 성과에 대해 "가장 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으로 많이 발표했던 대표와도 서로 대화를 나누고 의견교환을 했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단독회동에서 홍 대표에게 추경 처리와 여야정 상설협의체 활성화도 제안하며 국내 현안 안건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의 추경 협조요청에 대해 홍 대표는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논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고 밝혔다.

이같이 원내 이슈를 놓고 문 대통령과 홍 대표가 입장 교환을 하면서 큰 틀의 논의 방향이 설정돼 향후 원내 1, 2당 간 회동에도 일정부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전망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