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세월호 희생자 추모 “안전 최우선” 강조

16일 주간 정책회의…안전 대응 방안 재점검 주문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6일 주간 정책회의를 통해 세월호 4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한편, "안전문제를 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게 하는 것이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라고 강조했다.

[제주=좌승훈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도청 한라홀에서 열린 주간 정책회의에서 “세월호 참사는 우리 사회의 모든 구조적인 문제점과 안전 불감증까지 연결이 돼 큰 비극을 낳았던 사건”이라며 “세월호 이전의 사회와 이후의 사회는 달라져야 하고 그대로일 수 없다”고 피력했다.

원 지사는 이어 “단순히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것 뿐 만 아니라 안전에 대한 대응을 어떻게 시스템과 일상으로 뿌리를 내리게 해 나가는가가 남겨진 과제”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최근 수도권 폐비닐 수거 중단 대란과 관련해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정착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수도권의 폐비닐·폐스티로폼의 수거 대란은 당장 응급조치를 통해 어느 정도 진정은 됐으나 지역 내 자원순환 할 수 있는 비율을 높이지 않으면 언제든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행정에서 도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도민들도 자원순환을 위한 분리배출에 적극 동참해 재활용률과 재활용 품질 수준을 높임으로써 제주가 자원순환의 모범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