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조작 의혹에 요동치는 경남지사 선거

댓글조작 연루 의혹 일파만파.. 김경수 의원, 공식 출마선언 연기
야당, 김경수 의원 향해 도지사후보·국회의원직 사퇴 요구

댓글조작 사건이 불거지면서 6·13지방선거 최대 빅매치로 관심이 집중됐던 경남도지사 선거가 심하게 요동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창원=오성택 기자】 오는 6·13지방선거에서 최대 빅매치로 관심이 집중됐던 경남도지사 선거에 ‘댓글조작’이라는 돌발변수가 떠오르면서 지역 정계가 술렁이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과 관련된 기사에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던 인물이 더불어민주당 진성당원으로 드러나면서 댓글조작 관련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더구나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알려진 김경수 의원이 댓글조작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경남도지사 선거구도가 심하게 요동치고 있다.

파장은 김경수 의원의 경남지사 출마 선언 연기로 이어졌다. 김 의원은 당초 17일로 예정됐던 경남지사 출마 선언을 19일로 연기했다.

김 의원 측은 "갑작스런 댓글파동으로 일정에 변경이 생겼다"면서도 “이번 일은 일종의 해프닝으로 선거 때마다 접근해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댓글조작 사건은 경남지사 선거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 야당의 비난은 김 의원을 향한 정치공세에 불과한 만큼 경남지사 선거는 계획대로 출마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이번 지방선거에 ‘댓글조작’사건을 최대한 이용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경수 의원의 후보 사퇴는 물론, 국회의원직까지 내놓으라며 맹공을 펴고 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은 "댓글조작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며 “후보직과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고 검찰에 자진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도 "조속한 진실규명과 의혹의 중심에 선 김경수 의원에 대한 검찰조사가 반드시 진행돼야 한다"며 "김 의원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검찰에 자진 출석해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근거 없는 음해에 부화뇌동하는 야당은 미래가 없다며 김 의원 보호에 나섰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진보라서 좋고 보수라서 나쁜 것이 아니라 진실을 호도하는 것이 나쁜 것"이라며 "사실 확인 없는 언론의 무책임한 보도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할 것이며, 이런 언론보도를 선거에 이용하는 야당의 행태는 국민과 경남도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댓글조작’사건은 이번 6·13지방선거에서 논란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여 선거 내내 여야 후보 간 치열한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