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댓글 공장' 느릅나무출판사의 주인은 누구?"

지령 5000호 이벤트

-"당원의 개인일탈로 어물쩡 넘어가면 안돼... 철저히 조사해야"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사진)은 17일 '댓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필명 '드루킹'이 대표로 있는 느릅나무출판사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다스의 주인은 밝혀졌다"며 "이제 느릅나무(출판사) 주인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10년 가까이 매년 억대의 임대료, 운영비를 지출하고 책 한권 출판하지 않은 출판사가 있을 수 있나요"라고 따져 물었다.

드루킹은 느릅나무출판사로 사업등록을 했지만, 이곳에서는 8년간 펴낸 책이 한 권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댓글조작 연루' 의혹을 받았던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이곳을 방문한 적이 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2016년 총선 후 드루킹 등 몇 사람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와 문재인 대통령을 대선에서 돕고 싶다고 하면서 저에게 강연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후 김 의원이 강연이 어렵다고 하자 드루킹은 파주에 있는 사무실에 와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그래서 그해 가을 사무실을 찾아갔다.
그게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검찰, 경찰은 민주당 당원 개인일탈로 이 사건을 어물쩡 넘어가면 안 된다"며 "왜 느릅나무가 출판사가 아니라 댓글 공장이 되었는지, 누가 이 조직을 후원, 응원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촛불혁명의 산물로 태어난 문재인정부, 이명박, 박근혜 댓글 사건을 수사한 문재인정부에서도 '느릅나무는 누구 것입니까'라는 말이 나와서는 안 된다"며 "관련자들의 철저한 수사 협조 및 검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