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고위급 대화' 주인공은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지명자 (W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언급한 '최고위급 북미 대화'의 주인공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지명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1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폼페이오 지명자는 지난 부활절 주말(3월31일∼4월1일)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극비리에 북한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이런 사실은 당시 방북에 동행한 정부관리 2명으로부터 확인됐다.

WP는 "트럼프가 가장 신뢰하는 특사와 불량국가의 독재자의 이색적인 만남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의 기틀을 닦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폼페이오는 방북 당시 북한의 비핵화 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으며 이후 미국 관리자들은 김 위원장이 잠재적인 비핵화에 협상할 의사가 있다고 확인한 바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 플로리다에 있는 자신의 개인 별장인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진행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북·미 간 사전 논의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과 매우 높은 수준의 직접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에 한 기자가 "김정은과 직접 대화했다는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라고 대답해 트럼프와 김정은이 직접 북미대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하지만 백악관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직접 대화가 아니라고 진화에 나섰다. 이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의 대화에 관해 말하자면 대통령은 최고위급 차원에서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한 것이며, 직접 자신이 함께 있었던 건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트럼프는 또 북미대화 개최 후보지로 5곳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종전협정 체결 문제가 다뤄질 것이고 자신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