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울산 현대重 희망퇴직 놓고 요동.."절박한 선택" vs. " 변형적 정리해고"

지난해 열린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 집회 모습. 연합뉴스

【 울산=최수상 기자】 현대중공업의 희망퇴직을 놓고 또 다시 울산이 요동치고 있다. 수주절벽으로 더 큰 위기가 올 것이라는 회사와 14조의 사내유보금을 보유한 기업이 벌이는 '변형적 정리해고'라는 노조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노조가 결국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현대중공업의 이 같은 노사대립은 중국의 저임금 공세에 시달리는 국내 대규모 제조업체 실정과 고용시장의 현주소를 대변하고 있다는 점에서 추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희망퇴직은 모두가 살기위한 절박한 선택

현대중공업이 4월 들어 10년 근속 이상자를 대상으로 조기정년퇴직제(55세 이상)와 희망퇴직을 실시 중이다. 노조는 2400명 규모를 예상하고 있다. 배경은 절벽에 가로막힌 수주량에 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연간 70~80척의 선박을 건조해야 하지만 2016년 수주는 24척, 2017년에는 48척에 그쳤다. 올해 역시 1분기에 7척에 불과하다. 특히 해양사업은 4년 가까이 수주가 없어 7월말이면 일감이 바닥나게 된다. 때문에 2년 전 20조원에 가깝던 매출은 지난해 10조 수준으로 감소했다. 현대중공업은 간신히 흑자로 돌아섰던 영업이익도지난해 말 또 다시 적자로 돌아섰고 올해는 3년 만에 대규모 적자가 우려된다는 입장이다. 최근 일본과 중국이 잇따른 대규모 합병을 통해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어 수주난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회사 어렵다면 14조원 사내유보금부터 풀어야

노동조합은 흑자인 회사에서 구조조정은 국내 제조업 구조조정 분이기에 편승해 정규직을 감소시키고 비정규직을 확대하고자 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의 자구안 이행률이 100.5% 달하고 부채비율 또한 70%대로 건실한데다 특히 사내유보금이 14조원 대라는 점에서 이번 구조조정은 명분이 없다는 입장이다. 올해 2월 임단협을 합의하면서 노조가 일감 부족에 따른 어려운 여건을 감안해 유휴인력 휴직과 교육에 합의한 만큼 정작 회사가 위기에 처했다면 사내유보금을 풀어 인력 감축을 막는 것이 우선이라는 지적이다. 노조는 결국 이번 구조조정은 비정규직을 늘려 노조의 조직력을 붕괴시키려는 목적이 다분하다는 주장이다.

■ "변형적 정리해고 중단하라" 노조 24일 파업 찬반투표

현대중공업은 희망자에 한해 이뤄지고 있는 만큼 희망퇴직이 노조와의 협의대상도 구조조정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또 현재 사내유보금의 현금 자산은 전체의 약 13%인 1조6000억 원가량일 뿐 나머지는 공장증설, 부동산 등 회사 경영상 쓰이는 모든 자금을 포함한다고 반박했다.

노조는 "말만 희망퇴직일 뿐 퇴직 대상자를 선정해 집요하게 개별면담을 벌이고 있다"며 소위 '변형적 정리해고'로 간주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19일 호황기 수준에 버금가는 임금인상안을 확정해 회사 측에 전달했다. 협상결렬에 따른 합법적인 파업 명분을 만들어 구조조정 방어막을 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오는 24일부터 4일간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