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 반대하는 엘리엇, 말로는 행동주의…속내는 단기차익 겨냥

주가 부양 노린듯한 발언..새로운 개편안 제시하며 현대차 계획안 반대 표명
합병안 부결될 가능성도

미국계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에 잇단 제동을 걸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엘리엇의 행동은 주가부양을 통해 수익을 추구하는 데 목적이 있다는 평가이지만 일반 주주의 지지를 얻을 경우 합병안 부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엘리엇 '주가부양 통해 수익 추구' 노리나

24일 한국거래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는 주가가 각각 전일 대비 1.88%, 0.62% 오른 16만2500원, 24만5000원을 기록했다. 전날 엘리엇이 '현대 가속화 제안서(Accelerate Hyundai Proposals)'를 통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합병하는 안을 제시한 여파다.

엘리엇은 현대차가 밝힌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공식 반대의사를 밝히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합병 지주회사 전환을 골자로 한 새로운 개편안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현대모비스의 자사주 소각 및 배당성향 확대, 외국인 사외이사 추가 선임 등을 요구했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의 기존 지배구조 개편안은 소액주주에 돌아갈 이익이 분명하지 않고,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는 것만으로 기업경영구조가 개선됐다고 하기에는 부족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엘리엇의 요구는 주가 부양 목적이 우선이라는 게 금융투자업계의 시각이다. 엘리엇은 이달 초 약 10억달러(약 1조500억원) 규모의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각 회사의 지분 1.5% 수준을 보유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글로비스 지분이 없어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안으로 이익이 없는 엘리엇이 보유한 주식으로 수익을 높이기 위한 이런 행동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주회사로 전환하라는 엘리엇의 제언은 현대차그룹 대주주의 사회적 책임 측면은 관심 없고 오직 자신들의 이익 실현에만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글로비스 합병 부결 가능성도

엘리엇의 현대차그룹에 대한 요구가 현실화하기는 어려움이 있지만 이에 동조하는 주주들이 집결할 경우 지배구조 개편안이 부결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현대모비스와 글로비스의 분할합병 반대 주식매수청구권 규모를 2조원(주당 2만3429원)으로 정했다. 이는 현대모비스 시가총액의 약 9%에 해당한다. 현대모비스에 대한 외국인 지분율은 24일 기준 48% 수준으로, 이 중 9% 이상의 주주가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하면 합병이 부결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28일 현대모비스를 투자·핵심부품 사업부문(존속법인)과 모듈·AS부품 사업부문(분할법인)으로 0.79대 0.21로 인적분할한 뒤, 분할법인과 현대글로비스를 0.61대 1로 합병하는 방식의 출자구조 개편안을 발표했다. 현대모비스 주주들은 합병비율이 모비스에 불리하게 산정됐다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주가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한 지난달 28일 26만1500원에서 이날 기준 24만5000원으로 6.5% 하락했다. 주주총회 전날인 다음달 28일까지 주가 하락세가 지속되면 합병이 어려울 수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엘리엇의 요구에 동조하는 국내외 주주들이 집결할 경우 주주총회에서 합병안이 부결될 가능성도 열어놔야 한다"며 "회사가 제시한 지배구조 개편안이 오너가만을 위한 결정이 아니라는 확신이 들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주주 설득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대차그룹 측은 "엘리엇을 포함한 국내외 주요 주주 및 투자자들에게 본 출자구조 재편에 대한 취지와 당위성을 지속 설명하고 소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5월 29일이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