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남북정상회담]

2018. 4. 27..한반도 하나의 봄이 시작됐다

4.27 판문점 선언 "완전한 비핵화 실현 …올해 종전선언.평화협정 전환"

남북, 새로운 시대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판문점 남북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손을 잡고 남측 지역으로 향하고 있다. 앞서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한 뒤 함께 손을 잡고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한 발자국 걸어간 뒤 다시 남측으로 넘어왔다. 군사분계선을 넘어 대한민국 땅을 밟은 것은 6·25전쟁 이후 북한 최고지도자 가운데 김 위원장이 처음이다. 한국공동사진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올해 종전선언을 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 회담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이의 전제가 되는 북한 핵문제에 대해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핵 없는 한반도 실현'이 공동의 목표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정상회담의 합의물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이하 판문점 선언)'을 하고, 올가을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선언문 서명식 후 평화의집 앞마당에서 열린 남북 정상 공동 입장발표 현장에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게 우리의 공동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남과 북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온 겨레가 전쟁 없는 평화로운 땅에서 번영과 행복을 누리는 새 시대를 열어나갈 확고한 의지를 같이하고, 이를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두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은 △남북관계 개선 및 발전 △한반도 긴장완화 △평화체제 구축(비핵화) 등 3개 분야, 총 13개 항으로 구성돼 있다.

회담의 핵심인 비핵화 부문은 '완전한 비핵화'로 명시했다. 다만 구체적 이행조치나 시점은 명기하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합의문에 '완전한 비핵화'라는 표현을 쓴 데 주목해 달라"며 "핵 없는 한반도 실현 의지를 확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과거 비핵화 협상에 참여했던 주변국들의 입장, 특히 5월말 6월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북.미 정상회담을 고려한 '현실적 수준'의 합의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몫으로 남겨뒀다는 것이다.

ehcho@fnnews.com 판문점공동취재단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