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 패트롤]

인천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 어떻게 진행되나

지령 5000호 이벤트

추진協 구성, 연말에 마스터플랜 도출 ‘급물살’
5년전 로드맵 발표됐으나 개발방향 갈등에 지연돼
민자 → 공공개발 방식 전환
마스터플랜 용역 발주 마쳐..내년 사업시행자 지정 계획

인천 내항 재개발사업의 선도사업으로 추진되는 1·8부두 재개발 사업이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와 추진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급물살을 타고 있다. 사진은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 범위.
【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지역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내항 재개발사업의 선도사업으로 추진되는 1.8부두 재개발 사업이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와 추진협의회 구성 등 급물살을 타고 있다.

29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월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착수한데 이어 최근 해양수산부와 전문가, 시민단체, 주민 등으로 내항과 주변 지역 재개발 사업을 위한 추진협의회를 개최했다.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은 1부두와 8부두 28만6395㎡와 주변지역 16만7000㎡ 등 모두 45만3000㎡를 재개발하는 사업으로 공공시설과 해양문화관광시설이 조성된다. 8부두가 2019년까지, 1부두는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개발된다.

시와 해양수산부는 소음.분진 등 환경피해를 호소하는 인천지역 주민들의 지속적인 요구와 인근 인천신항 개장 등 항만 유휴화를 고려 내항 전체부두의 재개발 사업 추진에 앞서 선도사업으로 1.8부두 재개발을 추진하게 됐다.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은 2013년 해양수산부가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시작됐으나 개발방향 선정을 둘러싸고 해양수산부, 주민, 시민단체가 갈등을 벌이면서 지연됐다.

상업지구로 개발하는 방안과 공원으로 개발하는 방안, 수변시설 조성 및 해양관광지 개발하는 방안 등의 개발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2년 만에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기본 방향을 정하고 2015∼2016년 2차례에 걸쳐 사업을 진행할 민간사업자를 공모를 진행했다. 그러나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신청자가 없어 무산됐다.

해양수산부는 2016년 말 1.8부두 재개발사업을 민간개발 방식에서 공공개발 방식으로 전환하고 참여기관간 역할을 조정했다.

해양수산부는 사업총괄 및 관계기관 간 의견 조정을, 인천시는 도시계획 및 민원 업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사업 총괄운영, 인천항만공사는 부두 재배치 및 토지제공을 담당키로 했다.

인천시(3억원)와 해수부(7억원), LH(5억원), 항만공사(3억원)가 비용을 공동 분담해 지난 1월 내항 1.8부두 재개발사업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또 최근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전문가와 주민, 시민단체의 의견 수렴을 위한 추진협의회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인천시와 해양수산부는 추진협의회의 자문 내용을 바탕으로 내항과 주변지역의 통합개발 기본구상안을 마련하고 오는 12월 시민 대토론회와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통합 마스터플랜을 최종 도출키로 했다. 또 부두 재배치를 위한 내항 9개 부두운영사(TOC) 통합이 승인돼 통합법인이 5월 1일 출범한다.

시와 해양수산부는 내년 상반기에 1.8부두 재개발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실시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지만 사업 성공의 관건은 해양수산부가 얼마나 행정.재정 지원을 할 것인지 의지에 달렸다. 해양수산부가 생색만 내고 재정을 해당 지자체나 LH에 부담시킨다면 사업 추진은 또다시 지연될 수밖에 없다는 게 지역의 공통된 의견이다.

시 관계자는 "내항 1.8부두 재개발 사업은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공공개발로 진행되고 앞으로 사업 진행에 걸림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