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 서울청장 "검경 갈등으로 보이는게 아쉬워"...경공모 수사 확대

/사진=연합 지면화상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30일 "'드루킹 사건과 관련, 수사 초기부터 검찰과 협조하고 있다. 검찰과의 갈등으로 보여지는 것이 아쉽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통화내역 및 계좌에 대한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기각했다'고 언급하면서 갈등이 표면화됐다.

경찰은 또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김동원씨(49ㆍ필명 드루킹)가 이끄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은 경공모 회원들의 댓글조작 등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 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지난 주까지 계좌나 통신수사, 온라인상 증거자료 확보 및 분석에 집중했다"며 "이번 주부터는 추가 범죄혐의, 경공모 관련 수사가 본격화된다"고 전했다.

경찰은 특히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해 5월 5일 '드루킹측 계좌에서 8억원의 불명확한 자금 흐름이 확인되고 특정 후보를 위해 글을 쓴 대가로 의심된다'며 김씨와 경공모의 자금관리책 김모씨(49ㆍ필명 파로스)의 수사를 검찰에 의뢰한 것과 관련, 해당사건의 통화 및 계좌내역을 검찰로 부터 건네받아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서 해당사건 기록 중에 1000페이지를 웃도는 분량의 통화 및 계좌내역을 받아서 분석 중에 있다"며 "경공모 회원들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했고 필요하다면 피의자나 참고인으로 계속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씨의 측근에게 금품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한모 보좌관(49)를 이날 오전 소환, 500만원의 금전거래 과정에서 청탁이 있었는지에 대해 추궁하고 있다.

한 보좌관은 지난해 9월 드루킹 측근이자 '경공모' 핵심 멤버 김모씨(49·필명 성원)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혐의(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보좌관 한씨 조사 이후 김 의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할 계획이다.

jun@fnnews.com 박준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