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톡> 세상에서 가장 비싼 좁쌀 '샤오미'

【베이징=조창원 특파원】세계 4위 스마트폰 업체 샤오미(小米)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좁쌀 가격을 기록할 전망이다.

샤오미는 중국어로 좁쌀을 뜻한다. 예상치 못한 샤오미의 등장과 성공을 두고 '대륙의 실수'라 부른다. 그런데 샤오미의 성공 가도는 끝이 없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샤오미는 홍콩 거래소에 상장을 위해 중신리앙,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을 공동 주관사로 IPO 문건을 제출했다.

이 문건에 따르면 샤오미는 모집 자금의 30%는 스마트폰과 TV·노트북·인공지능 음향 등 핵심제품에 투자하고, 30%는 생활소비품과 이동인터넷 사업, 30%는 글로벌시장 확대, 10%는 일반 운영자금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IPO를 통한 자금조달 규모는 100억 달러(약 11조원)에 달한다. 특히 샤오미의 기업가치는 1000억 달러(약 108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세상에서 가장 비싼 좁쌀로 등극하는 셈이다.

이는 지난 2014년 250억 달러(약 27조원) 규모의 상장을 한 알리바바 그룹 이후 최대 규모의 기업 상장으로 꼽힌다. 세계 증시 역사상 15번째, 홍콩증시에서는 4번째 규모의 상장이다.

중국내에서도 텐센트, 알리바바에 이어 세 번째로 기업가치가 큰 중국 기술기업으로 등극하게 된다.

레이쥔 회장도 돈방석에 앉게 됐다. 샤오미의 기업가치가 1천억 달러로 평가받을 경우 샤오미 지분의 77.8%를 지닌 것으로 추정되는 레이쥔 회장의 지분 가치는 778억 달러(약 83조원)에 이르게 된다. 이는 중국 텐센트 그룹 마화텅 회장의 지분 가치 460억 달러, 알리바바 그룹 마윈 회장의 지분 390억 달러 등을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샤오미의 성공과정에는 급변하는 산업변화를 고스란히 반영한다. 낮은 가격에 최적의 성능을 모토로 가성비 경쟁에 뛰어든 샤오미는 2015년 중국 스마트폰시장 1위로 올라선다. 샤오미의 이같은 가성비 가격정책은 삼성과 애플이 고가 프리미엄폰으로 시장을 주도해온 환경에서 비롯됐다. 가성비를 갈망하는 소비층을 직접 공략한 것이다.

그러나 중국내 후발주자들에 밀리 점유율 하락이라는 위기를 맞았다. 샤오미와 마찬가지로 가성비를 앞세워 공략하는 업체들과 차별화되지 못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걸 뼈저리게 경험한다. 이에 샤오미는 가성비 전략이 통하는 인도 시장으로 다각화를 펼친 끝에 점유율을 회복하는 추세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