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에 세계 최대 ‘BMW 통합센터’

지령 5000호 이벤트

본사가 딜러사에 첫 투자
BMW·MINI 모든 브랜드 구매부터 AS까지 ‘원스톱’

바바리안모터스 송도 콤플렉스
BMW그룹 코리아 공식 딜러사인 바바리안모터스가 10일 인천 송도에 BMW 세계 최대 규모의 통합센터를 구축했다.

이날 개장한 바바리안모터스 송도 콤플렉스는 BMW와 MINI 전시장, 인증중고차, 서비스센터, 라이프스타일존, 문화 공연홀 등을 갖췄다. 총 500억원을 투입해 인천 연수구 송도동 일대 1만 3223㎡의 대지면적에 연면적 2만 6515㎡, 지상 5층 및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됐다. 전 세계 BMW 딜러사가 보유한 센터 중 최대 규모이다. BMW, MINI의 모든 서비스와 브랜드 감성을 경험할 수 있고, 신차 구매와 애프터서비스를 원스톱으로 누릴 수 있다.

1층은 총 12대의 차량 전시가 가능한 BMW 전시장, 서비스접수실, 서비스센터가 마련됐고, 2층은 고객 라운지이다. 3층은 MINI 전시장, 인증중고차 전시장, 각종 공연 및 연회가 가능한 문화홀로 구성됐다. 4층은 사무공간, 5층은 카페테리아이다. 문화 공연홀은 신차 공개 및 브랜드 행사는 물론 일반 시민들과 함께하는 북콘서트, 전시회, 강연회 등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열린 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번 송도 콤플렉스 건립에 BMW그룹 본사도 투자를 진행했다.
경제 자유구역 및 친환경 도시라는 송도 신도시의 이점과 공항과 인접한 지리적 요건, 인근 BMW 드라이빙 센터와 시너지효과 등을 감안해 투자를 결정했다. 한국 딜러사에 BMW그룹이 직접 투자한 것은 이번 송도 콤플렉스가 처음이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회장은 "바바리안모터스 송도 콤플렉스는 국내에 BMW와 MINI의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알리는 거점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