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이재명 음성파일에 "상식이하..선거파트너 인정못해"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13일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과거 음성파일을 언급, "상식이하로, 이재명 전 시장을 선거파트너로 인정 못 한다"고 말했다.

과거 이 전 시장이 자신의 친형, 형수와 통화하면서 욕설한 내용이 담긴 음성 파일을 거론한 것으로, 남 지사는 파일 내용에 대해 '인간성 말살, 여성에 대한 폭력, 권력에 의한 갑질'로 규정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음성파일을 듣고) 이틀밤을 꼬박 샜다"며 "저는 이재명 전 시장과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이 시간부터 공직후보로 이 전 시장을 인정않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친형과 형수에게 차마 옮기기도 힘든 욕설을 아무 거리낌 없이 뱉어낸 이 전 시장이 그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고통과 상처를 줬을까"라며 "만약 (이런 사람이) 경기도지사가 된다면 앞으로 얼마나 많은 경기도민에게 갈등과 분노와 갑질을 일삼을까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남 지사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를 향해 이 전 시장에 대한 경기지사 후보 공천을 취소할 것을 요청했다.

남 지사는 "이 전 시장이 민주당이 추구 가치와 철학, 도덕 기준에 부합하다 생각하나"라며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면 후보를 당장 교체하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추 대표가 음성파일을 듣지 않았으니 공천을 결정했을 것"이라며 "이걸 듣고도 이 전 시장을 공천했다면 정상적 판단이 아닐 것"이라고 단언했다.

과거 음성파일을 내세운 계기에 대해 남 지사는 "홍준표 대표 외에도 여러분들이 직접 들어보라고 했다"며 "이틀전에 네개의 음성파일을 전부 들었는데 이번에 이렇게 들은게 처음이다.
말로 들은 것과 너무 달라 고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가 최근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유세차량에 형수막말 파문이 담긴 음성파일을 선거때 틀 것을 얘기한 것과 관련, 남 지사는 "당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에 도전했던 전해철 의원 등을 비방한 트위터 계정이 이 전 시장 가족의 것이라는 의혹인 '혜경궁 김씨' 논란과 관련, 남 지사는 "제가 공식적 말할게 없다"면서도 "의혹이 있으면 깨끗하게 해명하면 되는데 충분하지 못하니 자꾸 의혹과 궁금증이 더해진다"고 지적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