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대구시청사 이전' 6.13 지방선거 뜨거운 감자로

 "지역구 이기주의 조장 유감" vs. "도심공동화 우려"
옛 경북도청으로 이전 놓고, 북구 '환영' 중구 '난색'
市 "시민의견 수렴 후 결정".. 기재부 "국비로 청사건립 안돼"
권 시장 "월권행위" 갈등 고조

대구시청 별관으로 활용 중인 옛 경북도청.

【 대구=김장욱기자】 대구시청 이전이 6.13 지방선거의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했다. 특히 권영진 대구시장(자유한국당 예비후보)이 '대구시청 이전(신축 포함) 시민공론화위원회'(이하 위원회) 출범을 공식화하자 소속 정당은 물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과도 대립양상을 보이며 지역갈등마저 우려된다.

최근 권 시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시청 이전에 대해 "재선에 성공하면 위원회를 만들어 시청 이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기획재정부가 청사 이전과 관련 왈가왈부하는 것은 일종의 월권행위"라며 "특정 국회의원이 지역구 이기주의로 몰고가는 것 역시 적절하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현 청사가 있는 중구가 지역구인 곽상도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중.남구)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시는 청사 이전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지선을 앞두고 갑자기 위원회를 출범시키겠다고 한다"면서 "이는 결국 청사 이전 여부조차 결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전을 전제로 공론화하려는 꼼수"라고 말했다. 대구시청이 이전할 경우 도심공동화 현상이 우려되고, 경북도청 이전 부지(북구 산격동)는 대구의 미래를 위해 개발되는 등 장기발전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는게 곽의원측의 입장이다.

대구시청 본관.

대구시는 현재까지 대구시청 이전이나 신축(현 부지) 등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2016년 초 경북도청이 경북 안동.예천으로 옮기면서 남은 건물 청사 공간부족을 이유로 같은 해 9월 일자리경제본부와 미래산업추진본부, 건설교통국, 건설본부 등 시 전체 조직의 절반이 넘는 부서와 인력을 이전, 시청 이전의 '사전포석' 아니냐는 의심을 받기도 했다.

북구가 지역구인 정태옥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북구갑)은 시청 청사가 경북도청 이전 부지로 이전해야 한다는 입장. 정 의원에 따르면 "전국 광역자치단체 청사 중 3만3000여㎡(1만평) 이하는 대구가 유일하다"면서 "청사 맞은 편 주차장 부지를 포함해도 1만4000여㎡(4400여평)에 불과, 확장은 사실상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공항과 역, 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춘 경북도청 이전 부지가 시청사로 최적지라는 것.

경북도청 이전 부지로의 이전도 만만치 않다. 경북도청 이전 부지 개발은 2015년 1월 관련 특별법이 개정된 후 지난해 말까지 3년여가 지났다. 그동안 지방자치단체가 부지를 매입할 여력이 없자 국가에서 사들여 지자체에 무상 양여 또는 빌려줄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또 지난해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지역공약으로 '경북도청 이전 부지 문화.행정.경제 복합공간 조성 방안'이 채택됐고, 문화체육관광부가 의뢰한 용역이 완료되면서 앞으로 활용도에 대한 방향까지 잡혔다. 이어 부지 37필지(12만9758㎡), 건물 38개동(4만7000㎡)에 대한 감정평가가 완료돼 총2252억원이라는 매입비용까지 산출됐다. 급기야 매입비의 10%인 211억원의 예산이 계약금으로 확보되기도 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시는 지난해 경북도청 이전 부지 매입에 필요한 국비 1000억원 지원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고, 이 계약금 마저 '정부가 주는 예산으로 청사를 건립해서는 안된다'는 조건을 달았다. 현 시청사를 경북도청 이전 부지로 이전하지 않는다는 공문을 시에 요구한 것. 기재부는 '대구시청을 국유지로 이전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담긴 공문을 시에 요구하며, 계약금 211억원을 수시 배정액으로 묶어버렸다. 이 예산은 기재부가 내건 조건을 우선 이행할 경우 집행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시청을 도청 이전 부지로 옮긴다는 말을 꺼낸 적도 없는데 기재부가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면서 "시청 이전은 시민이 결정할 일이지 기재부가 얘기할 부분이 아니다"고 말했다.

청사 이전을 두고 민주당도 거들고 나섰다. 민주당은 최근 논평을 통해 "권 시장이 벌써 재선에 성공한 듯 의견수렴 운운하고, 공론화 과정도 없이 청사 절반 이상을 옮겨놓고서는 적반하장으로 기재부와 같은 당 소속 국회의원을 비난하고 있다"며 "유권자의 알 권리를 위해서라도 경북도청 이전 부지 활용 현안을 대구시장 선거 후보자들간 정책공약 토론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