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TP, 세라믹·전자 분야 평가 및 인증 바우처 지원

최대 7000만원까지, 내달 15일가지 접수

【대구=김장욱기자】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는 국내 소재부품 기업 제품의 신뢰성 향상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2018년 신뢰성바우처사업'의 세라믹·전자 분야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신뢰성바우처사업'은 소재 개발 및 융복합형 기술 등을 적용하고자 하는 국내 종소.중견 기업에게 바우처를 선 지급하고, 수행기관의 인프라(인력·장비)를 활용, 서비스를 제공 받도록 하는 수요자 중심의 지원제도다. 특히 기업이 필요한 시기에 활용 가능한 장점이 있다.

국내 소재부품 중소·중견기업이면 모두 신청 가능하다. 연 2회 기업을 선정하는 단독형 지원 유형의 경우 1차 신청은 내달 1일부터 15일까지. 1회 신청 시 500만원에서부터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단 중소기업은 전체 지원금액의 13%, 중견기업은 25% 가량의 민간부담금을 매칭해야 한다. 바우처의 사용기한은 발급일로부터 시작, 오는 2019년 2월 28일까지다.

또 관련 분야의 석·박사급 연구원들이 직접 선정 기업의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과 제품 품질 유지에 필요한 상담을 병행해 나가는 등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는 △비금속계 나노부품소재 개발 △입력디바이스 제조공정 및 검·인증 △박막태양전지 제조공정 및 평가 △전장부품·소재 신뢰성 평가 △역학·화학·광학·신뢰성 분야의 공인인증시험(KOLAS) 등 총 5개 분야를 지원한다.

최정건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장은 "업종 간 융합이 강조되는 전 세계적인 산업 트렌드에 발맞춰 소재부품산업의 중요성도 날로 커지고 있다"면서 "혁신성장을 함께 도모하기 위한 이번 프로젝트에 역량 있는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