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종이팩-폐건전지 분리수거 인센티브 적용

남양주시청. 사진제공=남양주시


[남양주=강근주 기자] 남양주시가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인센티브제를 도입했다. 종이팩, 폐건전지, 폐형광등을 재활용하면 외화 낭비를 막고 환경 보호가 자연스럽게 조성되기 때문이다.

남양주시는 종이팩이나 폐건전지·폐형광등을 모아 가까운 행정복지센터 및 읍·면·동사무소로 가져오면 화장지나 재사용봉투로 교환해주는 ‘자원재활용 활성화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박재영 남양주시 자원순환과장은 16일 “가정에서부터 종이팩과 폐건전지·폐형광등을 분리 배출하면, 외화 절약과 환경 보호, 자원 회수, 인센티브 등 1석 4조의 효과가 있다”며 시민이 자원 재활용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종이팩 1kg을 팩 안의 내용물을 비우고 물로 헹궈 완전히 펴서 건조한 뒤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나 읍·면·동사무소로 가져오면 재사용봉투 20리터 2매와 화장지 1롤로 교환해준다.

교환 가능한 종이팩 종류는 ‘종이팩 재활용’ 표시가 되어있는 우유·두유·주스팩이며, 종이팩 1kg은 우유팩 기준으로 200ml⇒ 100개, 500ml⇒ 55개, 1000ml⇒ 35개이다.


또한 철·아연·니켈 등 유용한 금속자원 회수가 가능하고,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 확산을 막기 위해 폐건전지 및 폐형광등 수거 및 교환 캠페인도 병행하고 있다.

폐건전지를 10개 이상, 폐형광등을 5개 이상 수거해 오면 수거량 구간적용 기준에 따라 재사용봉투 20리터로 교환해준다.

한편 남양시는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3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에 열리는 시민 주도 나눔장터인 남양주 점프벼룩시장과 연계해 ‘재원재활용 활성화사업 교환부스’를 마련, 교환 캠페인도 펼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