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아시멘트-한라시멘트, 2018년 한국해비타트 공동후원 협약

지령 5000호 이벤트
아세아시멘트 양승조 전무,한국해비타트 손미향사무총장,한라시멘트임경태 대표(왼쪽부터)가 23일 서울 역삼동 아세아타워에서 ‘2018년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공동후원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가 함께 2018년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사용될 시멘트 전량을 지원하기로 약속하고 아세아시멘트, 한라시멘트, 한국해비타트 3자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23일 서울 역삼동 소재 아세아타워에서 공동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대한 시멘트 전량 후원은 한라시멘트가 지난 2001년부터 이어 온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이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 1월 한라시멘트가 아세아시멘트의 계열사로 편입된 만큼 아세아시멘트 이병무 회장의 의견에 따라 양사가 함께 후원에 동참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아세아시멘트 양승조 전무, 한라시멘트 임경태 대표와 한국해비타트 손미향 사무총장이 참석했으며, 2018년 ‘희망의 집짓기’ 사업에 사용될 1106.9t, 물류비 포함 약 1억 원 상당의 시멘트 전량을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이에 따라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는 각각 한국해비타트 천안현장에 196.3t 및 삼척·시흥현장에 910.6t의 시멘트를 지원하게 된다. 더불어 오는 8월에는 양사의 임직원 및 가족들이 삼척현장 집짓기 자원봉사에도 참가해 함께 희망을 나눌 예정이다.

한라시멘트 임경태 대표는 “이번 시멘트 지원이 경제적으로 소외된 이웃들의 자립을 돕는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특히, 올해는 아세아시멘트와 한라시멘트가 공동후원을 진행함으로써 해비타트 협약의 의미를 높이게 되어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는 말로 이번 후원 협약의 의의를 설명했다.

yutoo@fnnews.com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