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15억달러 규모 글로벌본드 발행…올해 한국물 중 최대규모

한국수출입은행은 24일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1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올들어 수은이 처음으로 발행한 미달러화 글로벌본드로, 한국계 기관이 올해 발행한 외화채권 중 최대규모다.

이날 발행된 글로벌본드는 만기 또는 금리조건(고정/변동)이 다른 2개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방식의 듀얼 트란쉐 구조로, 3년 만기 변동금리 8억달러와 5년 만기 변동금리 7억달러로 이뤄졌다.

금리는 3년 만기 변동금리 채권의 경우 3개월 리보(Libor) 금리에 0.575%, 5년 만기 변동금리 채권의 경우 3개월 리보 금리에 0.775%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총 168여개의 투자자가 26억달러 규모를 주문하며 높은 관심을 보였으며, 지역별 투자자 분포(투자자 배정기준)는 아시아 49%, 유럽 및 중동 36%, 미국 15%이다.

특히 한국물 최초로 변동금리 조건 듀얼 트란쉐 발행에 성공하여 새로운 벤치마크를 수립, 향후 차입비용 부담 완화를 원하는 국내기관들이 변동금리 채권 발행에 높은 관심을 보일 전망이다.

수은 관계자는 "아르헨티나, 터키 등 신흥국 금융불안에도 불구하고 최근 대한민국 CDS가 하향 안정화되어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다"면서 "특히 이번 채권발행의 성공은 역사적인 4.27 남북 정상회담의 후광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수은은 이번 채권발행으로 확보한 외화자금을 해외건설·플랜트 등 전통적인 핵심 지원산업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인 수출형 신성장 산업을 위한 지원에 사용할 방침이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