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참는 게 진리"..'토익감옥'에서 살아가는 취준생들

지령 5000호 이벤트
토익은 취업준비생에게 '기본 스펙'으로 통합니다. 블라인드 채용으로 토익점수를 요구하는 회사가 줄었지만 특정직군에서는 여전히 토익 성적을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한 해 200만 명의 토익 응시자들을 위한 토익기숙학원도 생겼습니다. 이 학원에서는 수강생들끼리 술을 먹거나 사랑고백을 하면 자동으로 퇴출됩니다.
휴대폰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각에서는 '비인간적'이란 목소리를 냈지만, 취업준비생들은 토익점수를 위해 자유를 포기했습니다. 자신을 '토익 감옥'에 가둬둔 채 말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토익 관련 채팅봇 캡처화면


sjh321@fnnews.com 신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