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6.13]

바른미래 송파을 공천 논란 점입가경

손학규 "송파을 출마하겠다" vs 유승민 "원칙과 상식에 맞지 않아"

바른미래당 손학규 선대위원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출마 후보를 두고 박종진 전 종합편성채널 앵커를 미는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 선대위원장의 전략공천을 바라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간의 갈등이 격해지는 양상이다.

24일 손 위원장은 광화문 인근 모처에서 유승민 공동대표와 만나 출마의 뜻을 직접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이기는 후보'를 전면에 내세우며 손 위원장을 송파을 재선거 후보로 전략공천할 것을 주장했지만 손 위원장은 안 후보의 제안을 고사해왔다. 반면 유승민 공동대표는 원칙대로 경선 1위인 박종진 예비후보를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맞서왔다.

하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손 위원장이 직접 송파을에 나서 출마 의사를 내비쳐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손 위원장은 "박주선 공동대표와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로 부터 '생각을 바꿔달라, 당을 위해 희생해달라'는 요청을 받게 됐다"며 "나를 버리고 희생하자는 생각으로, 유 공동대표를 만나 박 공동대표와 안 후보의 생각을 전하고 '많은 사람이 송파에 나서 붐을 일으켜 달라고 해서 내가 나를 버리고 나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유 공동대표는 손 위원장의 송파을 출마에 대해 여전히 반대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손 위원장은 이날 광화문에서 유 공동대표와의 회동에서 "유 공동대표는 '안된다, 박종진 예비후보는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며 "제가 유 공동대표에게 '생각을 바꿔달라, 박 예비후보도 설득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실제 유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 전 열린 기자들과 만나 "여전히 전략공천은 원칙과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광화문에서 손 위원장과의 만난 이유도 최고위에서 박종진 후보로 공천이 결론이 나면 안 후보 측을 잘 설득해달라고 부탁하려고 만났는데 뜻밖에 송파을 출마 선언을 해서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를 열어 송파을 전략공천 여부를 매듭지을 방침이다.

최고위에는 유승민 공동대표를 비롯해 지상욱 의원, 정운천 의원, 하태경 의원, 권은희 의원, 김중로 의원 등이 참석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