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들도 2차 남북정상회담 긴급 타전 "드라마틱한 전환"

일본 NHK방송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 소식을 전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갑작스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번째 정상회담을 열면서 주요 외신들도 이를 긴급 속보로 내보내며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취소된 북·미정상회담을 구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예상치 못한 만남을 가졌다고 보도하면서, 이를 북한 핵무기의 운명을 둘러싼 외교의 소용돌이에서 나온 "새로운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번 회담이 "비밀리에 개최된 뒤 사후에 발표됐으며, 이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문이 커진 상황에서 열렸다고 설명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며칠간의 "롤러코스터 데이"에 이어 정상회담이 열렸다고 보도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차 비밀 남북정상회담은 일련의 외교 전략에 드라마틱한 전환"이라고 언급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도 이날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긴급히 전하면서 "(남북 정상의) 깜짝 만남은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정상궤도로 되돌리려는 문 대통령의 노력을 강조하는 동시에 남북관계가 워싱턴·평양 사이의 관계보다는 훨씬 더 좋은 상태라는 점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도 이날 남북 정상의 회동 소식을 속보로 보도하는 등 깊은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싱가포르에서 다음 달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단을 언급한 데 따라 열린 것으로 보인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북·미 간 긴장이 높아지는 것을 우려하는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대화 방침을 바꾸지 말도록 요구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김 위원장도 문 대통령에게 북·미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의향을 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 언론도 이번 정상회담을 속보로 보도했다. 일간지 더스트레이츠타임스는 26일 온라인판 머리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깜짝 회동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했으며, 문 대통령이 27일 회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현지 뉴스 채널인 채널뉴스아시아(CNA)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적인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했다가 하루 만에 회담 재개 가능성을 열어둔 가운데 이뤄졌다며, 북·미정상회담 성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