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10시 靑서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직접 발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날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한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발표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해 김 위원장과 합의한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했다. 지난달 27일에 이어 한 달 만이다. 이날 회담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만 배석한 가운데 극비리에 이뤄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와 관련해 "양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춘추관을 직접 찾아 특정 현안에 대해 발표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지난해 취임 당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인선을 발표했으며, 같은달 19일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한 바 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