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2차 남북회담, 평화구축 의지 밝힌 것..'환영'"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6일 극비리에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결과 발표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이 자리에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고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구축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바른미래당 신용현 수석대변인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필요에 따라 언제든지 격식없이 열릴 수 있다는 사례를 만든 것으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한다"며 "이번 남북정상회담으로 6·12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한반도 비핵화가 실질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확고한 한미동맹과 단기간내 완전한 핵폐기 원칙은 고수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핵폐기 실현을 통해 남북 평화 협력이 진전되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