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文대통령,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 되살려"

-"평화와 번영에 본격적 탄력 붙어... 野 초당적 협력"
-"28일 본회의서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처리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통일각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2차 남북 정상회담은 파격적 형식 그 이상의 내용적 성과를 도출했다"고 평가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의 추진 과정에서 야기된 오해와 갈등 등으로 시계제로인 상황을 직면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노력으로 꺼져가던 평화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어제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남북미 정상의 의지, 북미정상회담을 바라는 김정은 위원장의 뜻을 명확히 확인한 만큼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본격적인 탄력이 붙었다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화로 가기 위해서는 험난한 고개와 굽이굽이 휘어져 있는 길을 몇 번이나 넘어야 한다"며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여야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백 대변인은 "지름길이 없는 긴 여정에 나서기 위해서는 수많은 등불이 필요하다"며 "한반도 평화의 중대한 분수령을 맞이하는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공조와 협력이 절실하다.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말은 단순한 수사가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또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재인 정부의 행보에 야당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바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4.27 판문점선언 지지 결의안'의 28일 본회의 처리도 주문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하루 24시간, 몸이 열개라도 부족한 문재인 대통령의 눈물겨운 노력에 국회가 할 수 있는 것은 28일,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통과시키는 일"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내일 본회의를 통한 '4.27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통과는 지난 18일, 여야의 합의사항"이라면서 "전 세계가 염원하는 한반도 평화에 한걸음 다가서는 일에 잡음이란 있을 수 없다. 야당의 초당적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국민적 염원을 담은 '4.27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의 본회의 통과는 국민들에 대한 국회의 의무"라고 역설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