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남북 정상이 일상처럼 만나는 모습, 국민께 편안함 주길"

페이스북 페이지 통해 소회 전해
"한반도 둘러싼 상황이 녹록지 않아"

임종석 페이스북 페이지 /사진=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페이스북 페이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깜짝' 정상회담을 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국민께는 편안함을, 세계인에게는 안정감을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녹록지 않지만 남북의 정상이 평범한 일상처럼 쉽게 만나고 대화하는 모습"이라고 이번 회담을 평가하며 이같이 밝혔다.

또 임 실장은 "요 며칠 어떻게 시간이 갔는지 모르겠다"면서도 "오늘은 일찍 들어가 세상에서 저를 가장 좋아해 주는 마고(강아지)를 목욕시키고 낮잠이나 실컷 자야겠다"고 홀가분한 기분을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을 수행한 임 실장은 전날 두 번째 정상회담에선 배석하지 않았으나 25일 오후 김 위원장의 만남 제의부터 회담 이후 성과 분석에 이르는 전 과정을 꼼꼼히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임 실장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왼쪽부터)이 문 대통령의 발표를 듣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