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패트롤]

원주~여주전철 단선화인가 복선화인가.. "재조사 부담" vs. "100만 경제권 도약"

【 원주=서정욱 기자】 원주시에서 수도권 강남으로 진입하는 서원주~여주 구간 21.95㎞전철사업이 타당성 검사가 끝난 가운데 오는 6월 중 단선 건설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를 앞두고, 원주시민들과 지방정치권의 복선화 요구가 더 거세지고 있다.

강원도는 예비타당성까지 어렵게 통과한 시점에서 복선화 요구로 다시 예비타당성 검사를 추진할 경우, 현행 국가재정법을 다시 통과해야 하는 부담에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그러나 6.13지방선거 후보자들과 원주시민들은 서원주~여주 구간 복선화는 50만 인구 100만 경제권역으로의 도약을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쟁점이 되고 있다.

원주시에서 수도권 강남으로 진입하는 서원주~여주 구간 21.95㎞전철사업이 타당성 검사가 끝난 가운데 오는 6월 중 단선 건설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를 앞두고, 원주시민들과 지방정치권의 복선화 요구가 더 거세지고 있다.
■서원주~여주 철도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서원주~여주 철도는 지난 2012년 12월 1차 예비타당성조사에서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재조사를 거듭해 오다가 지난 2015년 11월 월곶~판교 타당성재조사를 통과했다.

이에따라 서원주~여주 철도구간은 추가된 530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5299억원을 국비로 건설하기로 지난 3월 26일 고시하면서 오는 2023년까지 준공하기로 했다. 오는 6월중 단선추진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조기 착수를 앞두고 있다.

그러나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하는 시점에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원주시민들과 후보들이 서원주~여주구간 철도 복선화 추진 요구가 거세지면서 도가 난처한 입장에 빠졌다.

서원주~여주구간 철도사업을 담당하는 강원도 관계자는 "복선화를 추진할 경우 많은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데 기재부가 이를 승인해줄지 불부명하다"며 곤혹스러워했다.

이 관계자는 "복선화 추진이 자칫 지금까지 어렵게 통과한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실시해 단선추진 마저 어렵게 만들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한다.

■복선화 추진 문제는

그러나 원주지역의 정서는 도의 입장과는 정반대다.

복선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원창묵 더불어민주당 원주시장 후보는 재임시인 지난 2017년 서원주~여주구 철도 복선화를 주장해 왔고, 한국당 원주시장 후보인 원경묵 후보도 향후 50만인구 100만경제권역이 가시화될 경우 복선화는 필요조건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서원주~여주구간 철도는 지난 대선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업으로 채택된 사업이어서 이번 시장후보로 나선 후보자들의 복선화 추진이 새로운 주장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강원연구원 김재진 박사는 "기본 설계도 안끝났는데 복선화를 추진한다면 다시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받아야 해 현재 계획중인 단선마저 차질이 우려된다"며 "철도 복선화는 일반적 기준으로 보면 총사업비에 20%를 넘으면 타당성 조사를 다시 받아야 하고, 단선철도를 복선으로 할 경우 사업비는 일반적 기준으로 60~70% 추가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광해공단 등 13개 공기업이 입주한 혁신도시와 원주시 지정면에 들어설 1만2000가구 규모의 대규모 주거단지가 건설중인 기업도시의 진정한 원주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강남권 진입의 복선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게 원주시민들의 입장이어서 당분간 해법 찾기에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