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정은이 외교참사 당한 文대통령 구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7일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곤경에 처한 것을 김정은 위원장이 구해주는 형국"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새로운 결과물이 없음을 지적한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의 중재자론이 제대로 적용되고 있지 않음을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유와 관련, "미국에 가서 외교참사에 이를 만큼 무시를 당한 문 대통령을 구해주려는 김정은의 배려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내가 알기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취소발언을 한 직후 중국이 움직인 걸로 알고 있다"며 "그래서 다시 회담 재개를 위한 협상을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 측에서 우리와 사전 협의해서 한국이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김정은 측의 요청으로 우리가 독자적으로 회담한 것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홍 대표는 "미 국무성에도 공식 논평이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런 중차대한 문제 속에서 미국 측에서 백악관 측의 공식논평이 없다는 것만 봐도 우리가 의심을 가지고 쳐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북한이 다급하게 남북정상회담에 나선 이유로 북핵폐기에 대한 미국의 단호한 의지와 중국의 압박으로 풀이하면서 "결국 국제사회의 압박과 제재만이 북한의 핵무기 폐기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희 한국당은 누구보다도 한반도 평화를 바라고 있다"며 "그러나 북한 핵무기를 놓아두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해도 한반도 평화를 이뤄낼 수 없다. 저와 한국당은 확고한 힘의 우위 그리고 국제사회 공조를 토대로 북핵을 폐기하고 진정 평화로운 한반도 시대를 열어가길 바라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