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상임위…"남북정상회담, 북미회담 성공에 도움될 것"

"판문점 선언 이행이 탄력받는 계기"
"남북 정상간 신뢰 돈독히 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2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날 남북정상회담 성과와 북·미 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오후 3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다.

상임위는 5·26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고위급회담 개최 등 후속조치 방안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 차원의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특히 상임위원은 이 자리에서 전날 남북정상회담이 앞으로 다가올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아울러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등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이 탄력 받는 계기가 됐으며 남북 정상 간 신뢰를 돈독히 하는데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