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부산세관 옛 청사를 박물관으로

지령 5000호 이벤트
유라시아 대륙의 관문인 부산항에 우리나라 근대화 상징이던 부산본부세관 옛 청사를 복원해 박물관으로 건립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올해 개항 142주년을 맞은 부산항은 현재 우리나라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70% 이상을 처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부산항에 사흘에 한 번꼴로 초대형 국제크루즈 선박이 입항해 많은 외국인 여행객들이 시내를 관광했다. 이런 부산항에 항만의 역사를 소개하고 자료를 전시할 만한 별도 세관박물관 건물이 없어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부산시 유형문화재 제22호였던 부산세관 옛 청사는 러시아산 붉은 벽돌과 화강석을 사용해 영국풍 르네상스 양식으로 1911년 지어졌다. 부산의 상징적인 건축물로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부산세관 옛 청사는 안타깝게도 1979년 도로공사 과정에서 철거되고 말았다. 당시 관계기관들이 조금 더 장기적인 안목을 두고 결정해야 함에도 개발 열풍에 밀려 역사적 보존가치가 있는 건물을 철거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

같은 설계도로 지어진 일본 요코하마 세관 옛 청사는 현재 그 모습을 잘 보존시켜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과거 요코하마항에 화물을 보내던 창고인 아카렌카를 그대로 살려 쇼핑몰로 활용하며 관광객을 끌어모으고 있다. 일본뿐만이 아닌 대부분 해외 항구에는 도시의 관문인 만큼 역사적 건축물을 적극 활용해 하나의 관광상품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부산세관 옛 청사보다 규모가 훨씬 작은 군산세관 옛 청사도 호남관세박물관으로 활용돼 한 해 720만명이 찾고 있으며, 각종 역사 드라마 촬영지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다행히도 부산세관은 옛 청사의 설계도와 종탑 실물을 잘 보관하고 있다. 실제로 복원사업이 추진되기만 한다면 복원이 어렵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부산세관 옛 청사를 복원하기 위해서는 비용 등의 문제가 있는 만큼 관계기관 간 협의가 필요하다. 요코하마와 군산의 사례처럼 부산세관 옛 청사가 복원돼 박물관으로 활용된다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서 부산의 랜드마크로 자리잡는 것은 시간 문제다. 따라서 정부와 부산시, 유관업계 등 관계기관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하루빨리 협의 끝에 해결방안을 찾고 이를 현실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sr52@fnnews.com 강수련 부산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