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파란운동화! 오수봉 시장 이성산성 공사장 ‘깜짝 등장’

오수봉 시장 이성산성 경관관장 공사현장 방문. 사진제공=하남시


[하남=강근주 기자] 오수봉 하남시장이 임기 말년에도 공사현장을 누비고 있다. 28일에는 이성산성 경관광장 공사현장에 나타났다. 애칭 파란운동화가 허명이 아닌 셈이다.

오수봉 하남시장은 28일 이성산성 경관광장 조성 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사항을 점검한 뒤 “하남시의 대표적인 역사공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수봉 시장은 이어 “이성산성은 우리 시의 대표 문화재인데 그동안 시민과 관광객의 접근이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며 “이번 경관광장 조성을 통해 시민과 관광객의 곁에 더 가까이 다가서는 문화재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하남시 대표적인 역사 산책로로 조성될 수 있도록 공사에 최선을 다 해 달라”며 “철저한 우기 안전대책 수립은 물론 공사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성산성 주변 경관광장 조성은 국가 지정 문화재 이성산성 진입로인 하남시 춘궁동 291-2 일원 2민1393㎡에 광장·주차장·산책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2010년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이후 보상비 등 총 46억원의 예산을 투입. 보상 등 절차를 거쳐 올해 3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8월 중 준공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