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송순주’ 이렇게 빚어요

송순주 제조 기능보유자 박흥선 명인, 재료 선별부터 제조 전 과정 직접 시연
대한민국 주류대상 리큐르트부문 대상, 벨기에 몽드셀렉션 담솔 금상 수상

박흥선(66·경남도 무형문화재 제35호) 명인이 지난 27일 경남 함양군 지곡면 개평마을에서 열린 전통민속주인 송순주의 계승 보전을 위한 공개행사에서 송순주 제조과정을 시연해 보이고 있다./사진=함양군
【함양=오성택 기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500년 전통의 가양주 '함양 송순주'(솔송주) 제조과정을 일반인에게 공개하는 시연회가 열렸다.

29일 경남 함양군에 따르면 솔송주문화관이 지난 27일 경남도 무형문화재 공개행사로 함양 송순주 제조과정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도 무형문화재 제35호 함양 송순주 제조 기능보유자 박흥선(66) 명인이 전문가와 일반인을 초청해 송순주 재료 선별부터 제조 전 과정을 직접 시연했다.

송순주는 조선시대부터 내려온 500년의 역사를 가진 가양주로 정여창 선생 집안에서 제사나 경조사에 술을 빚어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원래는 송순으로 만들었다고 해서 송순주라고 했지만 지금은 솔송주로 불린다.

송순주의 주재료인 쌀은 게르마늄이 많이 분포된 함양에서 재배된 쌀만을 이용하고, 솔순과 솔잎은 매년 봄 4월 중순에서 5월초 사이 문중 선산인 마을 주변 산에서 채취한다.

또 술 빚는 물은 지리산의 맑은 물을 사용하며, 저온에서 천천히 오랜 숙성시간을 거쳐 향과 맛이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이날 제조과정을 시연한 박흥선 명인은 1977년 정씨 집안으로 시집 온 후, 시어머니로부터 송순주 제조 비법을 전수받아 40년 동안 제조기술을 전승 발전시켜오면서 1996년 주조 허가를 받는 등 송순주 대중화에 기여했다.

지난 2012년 농식품로부터 전통민속주인 송순주 제조기능 보유자 제27호 전통식품 명인으로 지정됐다.

송순주는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 당시 남북정상회담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 이후 △2008년 람사르총회 공식 건배주 △2010년~2013년 담솔 우리술품평회 4년 연속 최우수상 △2014년 대한민국 주류대상 전통주부문 대상 △2015년 대한민국 주류대상 약주·청주부문 솔송주 대상 △피큐프트부문 담솔 대상 △찾아가는 양조장 선정 등을 기록했다.

아울러 2016년 대한민국주류대상 리큐르트부문 담솔 대상, 벨기에 몽드셀렉션 국제대회 담솔 금상, 영국 IWSC 국제주류대회 동상 등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