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미회담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 다 할 것"

외교부는 29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북미간 협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우리 측이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확고한 인식하에,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적극적이고 다양한 외교적 노력을 경주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계속 전화통화를 통해 5·26남북정상회담의 내용과 북·미 정상회담의 상황을 공유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강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서한이 공개된 직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를 가졌고, 지난 26일과 27일 주말 사이에도 북미 정상회담을 진두지휘 중인 폼페이오 장관과 직접 소통라인을 가동해 여러 차례 전화통화를 갖고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 정상회담 재추진 관련 상황을 시시각각으로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

아울러 주변국과의 소통 역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노 대변인은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들을 대상으로 5월 26일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방안에 관해 협의했다"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어제와 오늘 이틀에 걸쳐 주한 미·중·일·러 대사들에게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