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조율 막바지]

北 김영철 뉴욕行… 트럼프와 만날까

폼페이오와 정상회담 조율
비핵화 통 큰 합의 전

북미회담 이들 손에 … 김영철-폼페이오 미국서 만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최측근인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9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해 걸어가고 있다(왼쪽 사진). 김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45분 고려항공 JS151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부국장도 동행했다. 김 부위원장 일행은 베이징에서 하루 머문 뒤 30일 오후 1시 미국 뉴욕행 중국 국제항공 CA981 항공편으로 미국으로 갈 예정이다. 그는 미국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사진)을 만나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최종 조율작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AP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 정상회담 최종 조율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김 부위원장은 29일 오전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국 부국장과 함께 북한 고려항공 JS151편으로 중국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을 경유해 늦어도 30일 미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우리는 북한과 정상회담을 위해 훌륭한 팀을 구성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김 부위원장이 뉴욕으로 향하고 있다. 편지에 대한 확실한 답장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2000년 10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문했던 조명록 당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 이후 18년 만의 북한 최고위급 방미다. 조 제1부위원장은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과 회담하고, 백악관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친서를 빌 클린턴 대통령에게 전했다.

김 부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을 2주 앞두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회담의 주요 의제인 비핵화 문제를 직접 담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날지 여부도 주목된다.

김 부위원장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 핵심의제를 조율해 통 큰 합의를 이끌어낼 전망이다.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조율한 문제를 큰 틀에서 논의하게 된다.

북한은 핵탄두 해체를 놓고 북한 내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유엔안보리 상임국 5개국의 참여를 전제로 하는 방안을 피력하고 있다. 반면 미국 행정부는 미국 등 제3국으로 반출해 해체하기를 원하고 있다.


김준형 한동대 교수는 "북한은 가능한 한 많은 비핵화 수준에 맞춰 체제보장을 유엔안보리 포함해서 달라고 할 것"이라며 "핵탄두 일부만 주고 초기 미국 행정부 수준에서 할 수 있는 제재완화와 연락사무소, 무역대표부 설치 정도에서 조율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이 북한에 줄 보상은 대북제재 해제, 국제사회의 차관 제공, 경제적 지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김영철 부위원장은 통 큰 합의를 위해서 가는 것인데, 현재 흐름을 보면 판을 깰 분위기는 아니다"라며 "북한이 원하는 핵심은 조약 형태의 체제 안전보장, 군사위협 해소인데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미국 의회가 동의하는 체제 안전보장을 언급한 바 있다"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