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직전 중국서 북중러 정상회담 개최설

【베이징=조창원 특파원】북미 정상회담 직전에 북한과 중국, 러시아 3자 정상회담이 중국 칭다오에서 열릴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30일 홍콩 동방일보에 따르면 홍콩 인권단체인 중국인권민운정보센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3자 정상회담이 다음 달 9일 중국 산둥 성 칭다오에서 열릴 예정이다.

3자 정상회담이 다음 달 9일 칭다오에서 열리는 것으로 내다본 배경은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안보·경제 협력체인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가 다음 달 6∼9일 칭다오가 열리기 때문이다. 이번 회의에는 시진핑 주석과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이란 대통령이 참석한다.

3자 정상회담이 현실화한다면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싼 북한,중국,러시아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불과 사흘 앞둔 시점이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세나라의 밀착이 본격화된다고 볼 수 있다.

김 위원장 입장에선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과 러시아라는 우군을 확보해 협상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이 이번에 중국을 방문한다면 지난 3월 베이징 방문과 이달 다롄 방문에 이어 두 달여 만에 세 번째로 중국을 방문하는 것이 된다.

중국 역시 한반도 정세 변화 속에서 중국의 역할이 빠지는 '차이나 패싱'을 불식시킬 기회를 잡게 된다. 최근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재개 언급으로 중국의 역할론이 급속도로 약화되는 분위기를 반전시킬 계기를 얻게 되는 셈이다.

우크라이나와 시리아에 대한 군사개입으로 서방국가의 경계에 둘러싸인 러시아도 이번 3자 정상회의를 발판으로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적극 뛰어드는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