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싱가포르에 직원 파견은 7월 국빈방문 때문... 남북미 회담 무관"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7월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해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청와대 직원을 싱가포르로 파견한 건 이를 위한 사전답사로 6월 남북미 정상회담 준비와는 무관하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오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청와대가 행정관급의 직원을 싱가포르 현지로 보내 프레스센터를 꾸릴 호텔 등을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또 문 대통령이 6·12 북미 정상회담 때 초대 받을 가능성이 있어 준비 차원에서 인력을 파견했고, 그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3자 종전선언을 할 수 있다는 해석도 곁들였다.

청와대는 관련 보도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 또는 남북미 정상회담 준비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거듭 부인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