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게이오대학서 '2018 KGF 일본회의' 열려

2018 KGF 두 번째 행사로,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일 관계 주제 

통일부가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 게이오대 동아시아연구소 현대한국연구센터가 공동 주관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일본회의’가 31일 일본 도쿄 게이오대학에서 개최됐다./사진=경남대
【창원=오성택 기자】 경남대는 31일 일본 도쿄 게이오대학에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일본회의’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날 국제포럼은 통일부가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 게이오대 동아시아연구소 현대한국연구센터 공동 주관으로 마련됐다.

남북 및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일 관계를 주제로 열린 이번 국제회의는 이대순 경남대 이사장과 김선향 북한대학원대 이사장, 바바 요시히사 소카대학 학장, 마끼우찌 요하이 카나가와대학 이사장, 미도리카와 히시로 동일본국제대학 이사장, 오구라 카즈오 전 주한 일본대사 등을 비롯한 일본 내 한반도 문제 연구자 및 교민과 게이오대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2018 KGF 두 번째 행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박재규 경남대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발전은 물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의미 있는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중재자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박 총장은 또 “평화를 만들어가는 역사적 과업에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대승적 견지에서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그 노력은 조금도 지체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변화는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기회의 창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앞당기고 더욱 공고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한국과 일본이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세야마 아키라 게이오대학 총장은 환영사를 통해 “올 들어 한반도 정세가 숨 가쁘게 돌아가고 있다”며 “지난 1주일 동안의 움직임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 향방 등 향후 전개를 예측하기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면서도 “북한 핵문제에 관해 이해관계를 함께하는 일본과 한국은 종전 이상 긴밀하게 협력할 수 있는 기회가 다가오고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는 축사를 통해 “15년 전, 고이즈미 총리가 북한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진행할 당시 관방장관이었다”며 “고이즈미 총리 시절 정책과 납치 문제에 대해 얘기했었지만 앞으로는 평화가 최대의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대하며 평화와 안정 없이는 납치 문제 해결도 어렵다는 점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6.12 북미정상회담의 대성공을 기원하고 있으며, 과거와 마찬가지로 6자회담 또는 5자회담도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는 “북미정상회담은 단순히 북한 비핵화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 평화의 분수령이 될 역사적인 회담이기 때문에 실패해서는 안 되는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회담이다”라고 강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기조연설을 통해 “70여 년간 적대관계를 유지해온 북한과 미국이 사상 최초로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 협상을 성사시켜 합의를 도출하고, 이를 이행해 나가는 과정이 결코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전제 한 뒤, “과거의 사고와 방식으로는 예측하고 대응하기 어려운 문제들도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일련의 상황들은 앞으로 비핵화와 평화정착 과정이 결코 순탄치만은 않을 것임을 일깨워 주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정상들의 강력한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ost@fnnews.com 오성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