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담판]

美국방장관 "북한과 핵협상 타결, 평탄치 않을 것"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보일때만 제재 완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왼쪽부터)이 3일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3일(현지시간) "북한과 핵협상 타결에 이르는 길이 평탄치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를 보일 때만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가시적이고 진정성 있는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선행돼야만 기존 제재의 완화와 같은 보상조치가 제공될 수 있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제17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 참석 중인 매티스 장관은 회의 사흘째인 이날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을 갖기에 앞서 "북한과 핵협상 타결에 이르는 길이 평탄치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 비핵화 조치를 보일 때만 제재가 완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우리는 북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관련) 모든 결의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또 "이 순간에 우리는 평화를 지키는 최고의 수단으로서 (한국·일본과의) 국방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데 확고부동하게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이어 "이런 중대한 시기에 외교관들이 안정된 상황에서 협상할 수 있도록 우리는 국방장관들로서 강하고 협력적인 방어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 1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면담 후 기자들에게 북·미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신규 대북제재를 부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기존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매우 강력하다"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 해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한편 전날 매티스 장관은 주한미군 문제가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상 대상이 아니라고 분명하게 못 박았다. 매티스 장관은 지난 2일 아시아안보회의 본회의 기조연설 직후 '남북관계 진전이 있을 경우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이 있느냐'는 한 참석자의 질문에 대해 "(주한미군은) 북한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별개의 문제다. 북한과 정상회담에 있어 주한미군은 협상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주한미군 문제는) 북·미 정상회담의 어젠다는 아니며, 되어서는 안된다"며 "주한미군이 주둔하는 이유는 도전과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있는 주한미군의 문제는 한국이 원할 경우, 그리고 한·미가 협의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만일 주한미군 병력감축이나 철수 등이 이뤄진다면 전적으로 한·미 결정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