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홍콩-일본 출장서 귀국..전장사업 논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열흘간의 홍콩-일본 출장을 마치고 10일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31일 홍콩으로 출국한 뒤 일본을 거쳐 이날 오전 민항기를 타고 김포공으로 입국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홍콩과 일본을 세 번째 해외 출장지로 잡았다. 이번 출장도 글로벌 비즈니스 파트너사들과의 회동과 해외시장 점검 차원으로 분석됐다. 특히, 일본에서는 삼성전자의 신성장동력인 전장사업 관련 파트너사들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우시오 전기, 야자키 등 일본 자동차 부품업체들과 전장 사업을 비롯한 신사업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1964년 설립된 특수광원 전문회사인 우시오 전기는 반도체와 액정표시장치(LCD)용 노광 램프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한 업체다.
직원수만 5천800여명에 달하고 지난해 1조70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최근에는 광학을 이용한 의료기기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야자키는 일본의 대표 자동차 부품 전문업체로 자동차용 전원과 통신 케이블, 전방표시장치(HUD) 등 전장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