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역사적 북미회담 성공 기대"


통일부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 개최되길 기대한다"며 "북.미 간 상호존중과 이해의 입장에서 협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실현을 위해 정부는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싱가포르 방문을 신속하게 보도한 것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에는 귀국 시점에 방중을 보도했다"며 "이번 싱가포르 방문은 출국 후 바로 보도했다는 점이 좀 특이하다"고 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