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진행 실무논의 관측…김철남 싱가포르 주재 北대사 대동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1일 오전 싱가포르 현지에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 관련 실무논의를 하고 돌아왔다.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외무부에서 리 외무상을 다시 보고 짧은 만남을 가져 기쁘다"며 "평양에서 리 외무상이 나를 친절하게 맞아준 지 나흘만"이라고 밝혔다.

그는 리 외무상과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하는 사진 3장을 함께 게재했다.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은 회담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의 진행과 관련한 실무적 논의였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8시 47분(현지시간) 실무진 등을 대동하고 흰색 승합차로 북한 대표단 숙소인 싱가포르의 세인트 리지스 호텔을 빠져나간 뒤 50여분 만인 오전 9시 37분께 김철남 대사 등과 함께 호텔로 복귀했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