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日 ‘아시아의 도전과 미래’ 컨퍼런스 기조연설 "북미회담 성공땐 경제에 새로운 기회"

"제비 한마리 와도 봄 아냐" 시나리오별로 차분히 준비
"北 지원 다국가펀드 고려" 日·中 등 주변국 동참 요청
"혁신성장의 노하우 공유" 亞 개도국과 협력도 밝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일본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개최한 '아시아의 미래' 국제회의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강연에서 12일 북·미 정상회담 전망과 관련, "좋은 방향으로 회담이 열린다면 (아시아 각국에) 정치, 경제, 외교뿐만 아니라 경제부문에서도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북·미 정상회담 전망과 관련. "좋은 방향으로 회담이 열린다면 정치, 경제, 외교뿐만 아니라 경제부문에서도 새로운 기회의 창이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일본 도쿄에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아시아의 도전과 미래(부제-아시아에서의 한국 역할)'를 주제로 개최한 국제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분명한 것은 제비 한 마리가 온다고 봄이 오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는 결과별 시나리오를 생각하면서 차분하고 질서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국제사회의 동의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전제하며 향후 북한 제재가 해제될 경우 한국, 일본, 중국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가 다국가 펀드를 통해 북한을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이라크 재건펀드를 좋은 예로 꼽으면서 "국제사회의 승인을 바탕으로 진행돼야 하겠지만 일본 정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이라크 정부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이슬람국가)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테러피해지역재건펀드(REFAATO) 재건수요 발굴 및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동 주변국과 유럽연합 등 국제기구는 지난해 1000만유로 규모의 신규지원 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북한과의 대화가) 좋은 시나리오로 갔을 때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개발은행(ADB), 세계은행(WB) 등 국제기구가 협력해 북한에 대해 인도적인 측면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과의 대화가) 동북아시아,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이러한 평화를 기축으로 한 경제협력으로 많은 가능성이 열릴 수 있도록 아시아 국가들의 성원과 지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경제정책방향인 혁신성장에 대한 설명도 이어갔다.

김 부총리는 "한국은 선진국과 개도국 중간에 낀 나라"라면서 "아시아에서 가교 역할을 하며 포용과 혁신에 대한 생각을 (다른 국가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그동안 수많은 혁신을 했지만 포용이 부족했고 소득분배나 양극화 문제 등이 혁신에 가려진 그림자로 생겼다"며 "물질적으로 원조하고 차관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간 가졌던 경험과 지식을 아시아 국가들과 진정성 있게 공유하고 도움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부총리는 이날 기조연설 후 기타 쓰네오 니혼게이자이신문 회장과의 면담에서 양국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오후에는 와세다대학을 방문해 일본 대학생 및 유학생들과 만난 후 아베 신조 총리 등 일본 정·관계 주요 인사들과 만찬을 진행할 예정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