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담판]

폼페이오 "12일 북미 회담서 성공적 결과 낙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라고 말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싱가포르 메리어트 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백악관 출입기자를 상대로 한 긴급 브리핑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매우 빨리 진전되고 있으며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빨리 논리적 결론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앞서 우리에게 비핵화 의지를 확인시켜줬고 우리는 그같은 말이 진심인 것으로 증명되는걸 보길 간절히 바란다"며 "난 내일 두 정상간의 만남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데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비핵화할 때에는 안전보장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완전하고 불가역적으로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할 때까지 재제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협상들을 언론에 공개한 채 진행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