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담판]

폼페이오 "북미 회담 성공적 결과 낙관..CVID 목표 유지"(종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6·12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성공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데 매우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라며 외교가 통하지 않을 경우 대북 제재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폭스뉴스와 CNBC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싱가포르 메리어트 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백악관 출입기자를 상대로 한 긴급 브리핑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매우 빨리 진전되고 있으며 예상했던 것보다 더 빨리 논리적 결론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앞서 우리에게 비핵화 의지를 확인시켜줬고 우리는 그같은 말이 진심인 것으로 증명되는걸 보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양 정상들이 얼굴을 맞대로 앉아 있다는 사실은 우리 국만들과 전세계 모두를 엄청나게 유익하게 할 어떤 것이 성취된다는 엄청난 잠재력의 신호"라며 "난 내일 두 정상간의 만남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데 매우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은 이번 정상회담이 향후 생산적인 대화들을 위한 조건을 설정할 것이라고 희망한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북한과의 합의가 최종적으로 이뤄지진 않았음을 내비쳤다.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이 지난 몇년간 얼마나 많은 조잡한 합의들을 만들어왔는지에 비춰볼 때 이 대통령(트럼프)은 어떠한 잠재적 합의도 북한 위협의 궁극적 해소에 실패하지 않을 것임을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의 최종적인 목표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며 "이것이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가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지 않는다면 그같은 징벌적 조치들이 증가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에는 안전보장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다만 "북한이 완전하고 불가역적으로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을 제거할 때까지 재제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미간 "이같은 협상들을 언론에 공개한 채 진행하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