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4대 암 치료' 1등급 선정

지령 5000호 이벤트
【전주=이승석 기자】전북대학교병원이 대장암 유방암 폐암 위암 등 ‘4대 암’을 모두 잘 치료하는 1등급 병원에 선정됐다.

전북대병원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국내에서 4대 암을 치료하는 병원 24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최상위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암 치료 전문 의사 구성 여부 △수술 방사선 항암화학요법 등 적정 치료 여부 △평균 입원일수, 평균 입원진료비 등 20여 개의 평가지표를 활용해 조사했다.

전북대병원은 4개 암 분야 평가지표에서 대장암 99.89점, 유방암 99.94점, 폐암 99.68점, 위암 100점 등 높은 점수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로 대장암은 6회 연속, 유방암 5회 연속, 폐암 4회 연속, 위암 3회 연속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지역 암 환자가 최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암치료 시스템과 진료환경을 갖추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고 전북대병원 측은 분석했다.

강명재 전북대학교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암 의심 환자의 진료에서부터 진단, 수술 및 치료까지의 시간을 최대한 단축시켜 암환자의 외래 진료를 최소화해 신속한 상담과 수술 항암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단순한 암치료를 넘어 그 이후의 삶의 질까지 고려하는 ‘환자중심 토탈케어시스템’을 도입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고 말했다.

2press@fnnews.com 이승석 기자